그루터기 > 음반

본문 바로가기

음반

그루터기

profile_image
나의노래
2023-11-01 14:41 176 0

본문




천년을 굵어온 아름 등걸에
한올로 엉켜엉킨 우리의 한이
고달픈 잠깨우고 사라져오면
그루터기 가슴엔 회한도 없다

하늘을 향해 벌린 푸른 가지와
쇳소리로 엉켜붙은 우리의 피가
안타까운 열매를 붉게 익히면
푸르던 날 어느새 단풍 물든다

대지를 꿰뚫은 깊은 뿌리와
내일을 드리고 선 바쁜 의지로
초롱불 밝히는 이밤 여기에
뜨거운 가슴마다 사랑넘친다

댓글목록0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게시판 전체검색